회원가입 I    로그인

http://www.blueb.co.kr



본관(本貫)
관향(貫鄕)
시조(始祖), 중시조(中始祖)의 출신지와 혈족의 세거지(世居地) 로 동족(同族)의
여부를 가리는데 중요하며, 씨족의 고향을 일컫는 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성씨(姓氏)의
종류(種類)가 적어서 일족일문 (一族一門)[같은 혈족의 집안(가족)]의 수가 많아지게 되어
성씨(姓氏)만으로는 동족 (同族)을 구분하기가 곤란하므로 본관 (本貫)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성씨(姓氏): 나라에 큰 공(功)을 세워 공신(功臣)에 녹훈된 사람이나 다른 나라에서 귀화해
온 사람에게 포상의 표시로 왕(王)이 본관(本貫)이나 성씨(姓氏), 이름을 하사(下賜) 했다고 한다.
시 조
비 조
중시조
시조란 제일 처음의 선조로서 제일 첫번째 조상이며 비조란 시조 이전의 선계 조상 중 가장
높은 사람을 일컫는다. 중시조란 시조 이하의 쇠퇴한 가문을 일으켜 세운 조상을, 모든 종중의
공론에 따라 정하여 추존한 사람이다. ◎비조(鼻祖):시조(始祖) 이전의 선계(先系) 조상 중 가장
높은 분을 말한다. ◎시조(始祖):초대(初代)의 선조 즉 첫 번째 조상(祖上)을 말한다.
◎중시조(中始祖):시조 이후에 쇠퇴하였던 가문을 중흥시킨 분을 말하는 것인데, 이는
전종문(全宗門)의 공론에 의하여 정해지는 것이며, 어느 자파단독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선계와 세계 선계란 시조 이전 또는 중시조 이전의 조상을 일컫는 말이며, 세계란 대대로 이어가는
계통의 체계를 말한다.
세와 대 시조를 1세로 하여 아래로 내려갈 경우에는 세라 하고, 자신을 빼고 아버지를 1대로
하여 올라가며 계산하는 것을 대라 한다.또한 자기의 조상을 몇 대조 할아버지라고 하고,
자신은 시조 또는 어느 조상으로부터 몇 세손 이라고 한다.
이름자 요즘은 이름을 하나로 부르지만 옛날에는 여러 가지로 불렀는데, 어렸을 때 부르는
이름을 아명, 우리가 익히 아는 자는 20세가 되면 요즘의 성년식과 같이 관례를 행하는데
여기에는 식을 주례하는 주례자가 있어 예식을 거행함과 함께 지어준 것이다. 또한 가문의
항렬자에 따라 족보에 오르는 항명과 특별히 따로 부르는 별호가 있다. 우리는 보통 윗어른의
이름자를 말 할 때 결례를 범하는 경우가 많은데 살아계신 분에 대하여는 함자라 하고,
돌아가신 분에 대하여는 휘자라 한다.
항렬과 항렬자 항렬이란 같은 혈족사이에 세계의 위치를 분명히 하기위한 문중 율법이며, 항렬자란
이름자 중에 한글자를 공통적으로 사용하여 같은 혈족 같은 세대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돌림자라고도 한다. 선조들은 자손들의 항렬자와 배합법까지를 미리 정해 놓아 후손들이
그것을 따르도록 관례로 만들어 놓았다.
후사와 양자 후사란 뒤를 잇는다는 뜻으로, 계대를 잇는 자손을 말한다. 만약 계대를 이을 자손이 없는
경우에는 "무후", 양자로 출계하였을 경우에는 "출후", 서얼로서 입적 되었을 경우에는 "승적",
그리고 후사가 확실치 않아 확인할 수 없을 때에는 "후부전" 이라 칭한다.
墳墓 (분묘) 산을 뒤로 업고 남쪽을 향하며 산의 줄기는좌로 청룡(靑龍)·우로는 백호(白虎)를 이루고,
앞에는 물이 흐르며 주산(主山)의 약간 높은 부위에 위치하고, 앞은 몇층의 단상을
이루면서 주위에 호석을 두르고 있는 것이 일반적인 형태이다. 사대부의 무덤 주위에는
망주(무덤 앞에 세우는 한상의 돌기둥)를 세우고 석인(돌로 만든 사람의 형상)을 배치하였으며,
분묘 앞에는 상석(제물을 놓기 위하여 돌로 만든 상)과 묘표(墓標)를 두고 신도비(神道碑)또는
묘비(墓碑), 묘갈(墓碣)을 세우는 것이 보통이다. 고려시대에는 불교의 영향으로 화장이
성행했으나, 조선시대에는 유교로 말미암아 중을 제외하고 토장을 하여 분묘가 많이 발달하였다.
묘소(墓所)

묘소란 분묘의 소재지를 말하는 것으로 족보에는 "묘(墓)"자 만을 기록하고, 좌향
[(坐向:묘가 위치한 방향:방위(方位)]과 석물등이 있을 경우에는 이를 표시하여 합장의
여부등도 기록한다. [합봉, 합묘]는 두 부부를 한 봉분으로 합장했다는 말이고, 쌍봉은
같은 묘소에 약간 거리를 두고 두 봉분을 나란히 만들었다는 것이다.

묘계(墓界) 묘계는 무덤의 구역으로 품계에 따라 무덤을 중심으로 1품은 사방 100보, 2품은 90보, 3품은
80보, 4품은 70보, 5품은 50보, 생원, 진사는 40보 그리고 서민은사방 10보로 제한하였다.
묘포(墓表)

표석이라고도 하며 죽은 사람의 관직 이름과 호를 앞면에 새기고, 뒷면에는 사적(事績)
또는 비석을 세운 날짜와 비석을 자손들의 이름을 새겨 무덤 앞에 세우는 비석이다

묘지(墓誌) 지석(誌石)이라고도 하며, 천재지변 또는 풍우(風雨)나 우랜 시간이 흐름에 따라 묘를
일어버리느 것에 대비해, 금속판이나, 돌, 도판에 죽은 사람의 원적(原籍)과 성명(姓名),
본관, 원적, 성행(性行, 경력등의 사적을 서술한 것이다.
묘비(墓碑)와
비명(碑銘)

무덤 앞에 세우는 비석의 총칭이며, 비명이란 비에 생긴 글로서 명문, 비문이라고도
하는데, 여기에는 고인의 성명, 본관, 원적, 성행, 경력등의 사적을 서술한 것이다.

신도비(神道碑) 임금이나 고관의 무덤 앞 또는 길목에 세워 죽은 이의 사적을 기리는 비석이다.
대개 무덤 동남쪽에 위치하며 남쪽을 향하여 세우는데, 신도라는 말을 사자의 묘로 즉
신령의 길이라는 뜻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에 3품이상의 관직자의 묘에 세운
것으로 보이나 현존하는 것은 없으며, 조선시대에 와서 2품이상의 관리들에게 세우는
것을 제도화 하였다. 왕의 신도비로서는 건원릉의 태조 신도비와 홍릉의 세종대왕
신도비가 있으며, 문종은 왕릉에 신도비를 세우는 것을 금지하여 그 이후에는 왕이
신도비는 세우지 않았다.
묘갈(墓碣)

신도비와 비슷하나 3품 이하의 관리들 무덤 앞에 세우는 머리부분이 동그스름한 작은
돌비석으로 신도비에 비해 그 체재와 규모가 작고 빈약하다.

諱(휘) 돌아가신분의 이름앞에 붙여 존칭함. 살아계신분의 이름을 물을 때 '함자(銜字)'라 한다면,
돌아가신분을 물을 때는 '휘자(諱字)'라 함.
字(자)

본명이외에 부르는 이름

號(호) 본명이나 字이외에 쓰는 아명(雅名), 또는 세상에 널리 드러난 이름
諡號(시호)

임금이나 높은 관직에 있던 사람의 공덕을 기리어 죽은뒤에 주던 이름

乾位(건위)

죽은 남자의 무덤이나 신주. 주로 남편의 묘소를 지칭할 때 사용

坤位(곤위)

죽은 여자의 무덤이나 신주.

考位(고위)

돌아가신 아버지와 각 代 할아버지의 位. 반대는 비위

先考(선고)

돌아가신 아버지. 돌아가신 어머니는 '선비'

先塋(선영)

=선산(先山)=선묘(先墓). 조상의 묘소가 있는 곳.

官爵(관작)

관직과 작위. 벼슬 이름

配位(배위)

부부가 다 돌아가신 경우 그 아내를 높이는 말

雅號(아호)

문인,학자,화가등이 본명외에 따로 지어 부르는 이름